캐리마, ‘인사이드 3D프린팅 2019’에서 신제품 최초 공개

학생, 선생님, 전문가 의견 반영한 입문자·메이커 스페이스·교육기관용 3D프린터 및 국내 최초 4K UHD엔진의 산업용 대형 3D프린터 동시 출시

2019-06-12 10:30 출처: 캐리마

캐리마의 보급형 DLP방식 3D프린터 EM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2일 -- 3D프린터 전문제조기업 캐리마(대표이사 이병극)는 6월 26일(수)부터 28일(금)까지 고양 KINTEX 1전시장 5홀에서 열리는 ‘2019 인사이드 3D 프린팅 컨퍼런스 & 엑스포(Inside 3D Printing Conference & Expo, 이하 인사이드 3D프린팅)’에 참가한다.

캐리마는 이번 인사이드 3D프린팅에서 새롭게 출시한 보급형 DLP 3D프린터인 ‘EM’과 산업용 3D프린터인 ‘TM 4K’를 공개한다. 출시 기념으로 캐리마 전시부스에서 한정된 수량으로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위한 보급형 DLP 3D프린터 공개

새롭게 공개하는 EM은 3D프린터 입문자를 위해 탄생했다. 메이커 스페이스, 창작소 등 전국적으로 창작 공간들이 확대되는 가운데 3D프린터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한 보급형 제품이다. 메이커스들 뿐만 아니라 마이스터고, 예술고, 과학고 등 특성화학교 학생들이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우며 전문 기술 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보급형 DLP 3D프린터 EM은 인체 무해한 소재와 무알콜의 친환경 세척제를 사용, 한정된 공간에서 활용이 가능하며 수업 시간동안 작업할 수 있도록 빠른 조형 속도를 제공한다. 높은 내구성의 엔진을 장착했기 때문에 LCD 3D프린터에서 발생하는 잦은 패널 교체가 없는 점도 장점이다.

◇4K UHD 엔진의 산업용 대형 3D프린터 출시

캐리마는 이번 인사이드 3D프린팅에서 4K UHD엔진을 탑재한 산업용 3D프린터 TM 4K를 공개한다. 이 신제품은 빛으로 원료를 경화시키는 DLP(Digital Light Processing) 방식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정밀도를 높이면서 조형할 수 있는 빌드 사이즈를 키웠기에 대형 팔찌와 목걸이 체인 모델 등 출력이 가능해졌다. 3840x2160 해상도의 4K UV Light Engine을 사용하였으며 5만 시간동안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산업용 장비(TM200)보다 광량이 4배 증가하였기에 출력 속도가 월등히 빨라졌다.

또한 TM 4K는 제품 초기 기획 단계에서 주얼리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였기에 주얼리 산업 종사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캐리마 개요

캐리마는 1983년에 설립한 CK산업이 전신으로, 디지털광학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초로 DLP 사진인화기를 개발했으며, 2000년 캐리마 법인을 설립하고, 국내 최초로 DLP 3D 프린터를 개발하여 출시했다. 이후 개발을 거듭하여 3D프린터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소재에 관해 집약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기업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