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브레인, AI 인공지능 대통령 공개

2019-07-18 10:30 출처: 머니브레인

머니브레인은 AI 인공지능 대통령을 공개했다

연설 영상을 딥러닝 학습하여 새롭게 창조한 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8일 -- AI 기술로 문재인 대통령의 목소리와 얼굴을 똑같이 합성하는 기술이 등장했다. 머니브레인이 공개한 이 영상은 7월 17~19일 열리는 국제 인공지능대전에서 공개되었고, 전시 참가자뿐 아니라 국내외 투자자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기술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개된 영상을 AI 기술로 학습하여 실제 문재인 대통령과 똑같은 말투, 억양 등과 같은 목소리뿐만 아니라 영상으로 말하는 얼굴, 표정 및 움직임까지 합성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머니브레인은 앞으로는 몇 시간만 AI가 동영상을 학습하면 직접 카메라 앞에서 사람이 촬영을 하지 않아도 AI가 영상을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세상이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로 AI 뉴스 아나운서, AI 한류스타, AI 영어회화 등 사람의 얼굴로 대화하는 모든 분야에 쓰일 수 있고 곧 AI와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하는 영화 속 상상이 현실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 AI 영상합성 기술은 중국, 미국과 함께 전 세계에서 3곳에서만 성공한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딥러닝 기술이다. 특히 한국팀의 기술은 중국에 비해 자연스러운 얼굴 움직임을 구현하였고 미국팀의 오바마 합성과 다르게 별도의 영상 보정없이 순수 딥러닝 기술만으로 구현한 세계 최초의 기술이다.

한편으로 AI 음성 및 얼굴합성이 많이 쓰이게 되면, 보이스 피싱 또는 페이크 뉴스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최근에는 이러한 것을 방지하기 위한 기술도 같이 개발되고 있다. 즉 AI로 만들어진 음성이나 영상을 판별할 수 있는 기술들이다. 또한 국가적 차원에서 AI 음성과 영상에 보이지 않는 식별자를 넣도록 하여 부작용은 줄이면서도 기술의 발전을 장려하는 방향으로 논의도 되고 있다.

해당 기술을 개발한 AI 스타트업 머니브레인의 장세영 대표는 “얼굴 영상합성 기술은 세계 수준에 근접한 한국의 몇 안되는 AI 기술이며, 중국과 미국의 AI 기술 회사와 경쟁하고 있는 젋은 AI 스타트업 들에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머니브레인은 전 세계의 많은 기업과 국가들의 가장 중요한 화두인 AI 분야에서 한국에서도 세계에 내놓을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인력, 정책, 투자 등 많은 관심과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머니브레인 개요

머니브레인은 딥러닝 기술과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머니브레인의 딥러닝 기술은 자연어분석, 음성 및 영상을 처리할 수 있으며, 이 기술을 통해 AI 영어회화, AI 가상모델과 같은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