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연맹, ‘함께하는 나눔, 희망의 기적’ 후원의 밤 21일 개최

2019-11-12 11:21 출처: 한국청소년연맹

한국청소년연맹 후원의 밤 행사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2일 -- 한국청소년연맹(총재 한기호)은 11월 21일 오후 6시 30분부터 AW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후원자 및 내빈들을 초청하여 창립 38주년 기념 한국청소년연맹 후원의 밤을 갖는다.

한국청소년연맹은 대한민국 청소년들이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올바른 인성을 바탕으로 창의력을 가진 바른 미래세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1981년 설립되어 지금까지 38년간 다양한 체험형 청소년활동과 인성·나눔교육을 펼쳐 온 청소년단체이다.

이번 후원의 밤은 ‘함께하는 나눔, 희망의 기적’이라는 주제로 총 2부에 걸쳐 진행되며 3인조 퓨전 국악 아트록 밴드인 동양고주파의 오프닝공연을 시작으로 주요내빈 소개 및 축하 말씀이 있으며 영상메시지 상영, 만찬과 축하공연순으로 펼쳐진다. 팬텀싱어2가 배출한 듀오 유닛그룹인 필인, K-Classic 한류 열풍의 주역인 바이올리니스트 KoN(콘)에 이어 대한민국 뮤지컬계의 영원한 디바인 홍지민이 감동 무대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특히 그간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인 희망사과나무를 통해 펼쳐진 ‘나눔과 기적, 희망스토리’를 총 3편에 걸쳐 영상으로 전달한다. 나눔협력학교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들의 후원활동을 시작으로 희망사과나무를 통해 수혜자가 후원자로 변화하는 아름다운 나눔의 선순환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참석 대상은 초등부터 대학생 시절까지 아람단, 누리단, 한별단, 한울회 활동을 했던 단원 출신자와 지도자를 비롯해 연맹의 청소년활동과 사회공헌활동을 후원하는 개인 및 기업 관련인사 등 총 400여명이다.

한국청소년연맹은 그간 청소년을 위한 열정 하나만으로 우리 사회의 발전을 이끌어 갈 미래 인재 양성에 힘써왔고 단원 8대 활동 실천을 통해 창의적이고 자발적인 성장을 이뤄왔으며 현재 전국 18개 시·도 총 3000여 초,중,고,대학교에서 20만여명의 단원과 지도자가 활동하고 있다.

또한 청소년활동의 일환으로 사회공헌사업을 펼쳐왔으며, 본격적으로 2014년 6월 ‘희망사과나무’를 발족해 국내외 극빈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희귀난치성질환 청소년 치료와 국내외 3대 취약계층 자립 그리고 해외 극빈지역 아동과 청소년의 주거지원, 저소득층 및 빈곤가정 교육지원 등이 있다.

이번 후원의 밤 참가 및 후원은 한국청소년연맹 기획경영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청소년연맹 개요

한국청소년연맹(아람단·누리단·한별단·한울회)은 학교교육과 상호보완을 통한 건전한 미래세대를 육성하기 위해 1981년 설립되어 ‘한국청소년연맹육성에관한법률(81.4.13 법률 제3434호)’에 의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으며, 학교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고유의 청소년 단체이다. 현재는 전국 19개 시도, 8000여개 학교에서 29만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립중랑청소년수련관을 비롯한 전국 22개의 청소년 수련시설을 운영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청소년 사회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36주년을 맞아 ‘365 Happy School! 한국청소년연맹과 함께!’라는 슬로건 아래 청소년단체 활동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공헌활동 및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ya.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